'밴조선 뉴스레터'는 밴쿠버 조선일보의 이메일 뉴스 서비스입니다.
2018.07.21
BC주 재입원율 ‘위험 수치’

BC주의 재입원율이 국내에서 두 번째로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따라 환자 치료 개선을 위한 BC주의 결연한 노력이 필요한 것으로 보인다.병원 재입원율은 의료시스템 성과의 선도적 지표다. BC주처럼 재입원율이...
주택 매매 다시 증가세로 반전

주택 판매가 올 들어 처음으로 증가세로 돌아섰다.캐나다 부동산 협회(CREA)의 6월 주택 매매 보고서에 따르면 6월 전국 주택 매매가 전달에 비해 4.1% 늘었다. 이는 월간 기준으로 올 들어 처음으로 플러스 성장을 보인...
지난해 교통사고 하루 960건 발생

산만-과속-난폭운전 습관이 지난해 사상 최고의 자동차 사고를 초래한 것으로 나타났다.ICBC는 최근 지난해 35만건의 교통사고로 48억달러의 클레임이 발생하면서 재정위기가 더욱 악화되었다고 밝혔다. 전체...




  • enews@vanchosun.com은 발신전용이므로 회신하실 경우 답변 드릴 수가 없습니다.
  • 뉴스레터 문의 사항은 웹관리 담당자 이메일 web@vanchosun.com을 이용해 주세요.
  • 기사제보는 news@vanchosun.com, 광고문의는 ad@vanchosun.com을 이용해 주세요.


지역별 부동산 평균가격 (6월 기준) 

메트로 밴쿠버 월간 변화율 (Price Index)

Burnaby | Vancouver West | Richmond | New Westminster | Langley | Surrey | Port Coquitlam | Maple Ridge | Coquitlam | Port Moody | Vancouver East | North Vancouver | West Vancouver | Squamish


[참고자료] 

https://www.rebgv.org/mls-home-price-index?region=all&type=all&date=2018-06-01

http://www.fvreb.bc.ca/statistics/Package201806.pdf



'밴조선 뉴스레터'는 밴쿠버 조선일보의 이메일 뉴스 서비스입니다.
밴조선 뉴스레터
2018.07.13
뉴스 ∙ 이민 ∙ 교육 ∙ 부동산 ∙ 커뮤니티 ∙ 장터
중앙은행, 기준금리 1.5%로 인상 

연방 중앙은행이 11일 기준금리를 기존 1.25%에서 1.50%로 0.25%포인트 인상했다. 올해 들어 두 번째이자 최근 1년 사이 네 번째 인상이다. 중앙은행은 이날 금융정책 결정회의에서 기준금리 인상을 확정했다....
페라리 구입 다툼 끝 아버지 살해 

페라리 승용차 구입으로 다툼 끝에 아버지를 살해한 10대가 가석방 없는 13년형을 선고받았다. BC 고등법원은 지난달 30일 콜 하버에 소재한 아파트에서 80세의 아버지를 살해한 알렉산더 쉐바레브에게 2급살인 혐의로 유죄 판결을 내렸다. 살해 당시 19세였던 그는...
중국인들, 몬트리올 투자 문의 부쩍 늘어 

BC주와 온타리오주가 외국인에 대해 각각 20%와 15%의 주택 취득세는 물론 투기세까지 부과하자 몬트리올에 대한 중국인들의 투자문의가 부쩍 증가했다. 중국 해외부동산 리스팅 사이트인 ‘Juwai.com’에 따르면 중국인들은 지난해 캐나다 부동산 구입에 미화로 총...




Copyright © 2016 Vanchosun Media All rights reserved. 창간 1986년 8월 7일
Share
Tweet
Forward
+1
Pin
Share
Copyright © 2018 vanchosun, All rights reserved.
You are receiving this email because you opted in at our website.

Our mailing address is:
vanchosun
331A-4501 North Rd
BurnabyBc v3n4r7
Canada

Add us to your address book


Want to change how you receive these emails?
You can update your preferences or unsubscribe from this list


Like [7월13일]중앙은행, 기준금리 1.5%로 인상 on Facebook





'밴조선 뉴스레터'는 밴쿠버 조선일보의 이메일 뉴스 서비스입니다.
2018.07.11
BC주, 기본소득 시행 언제쯤 할까?

BC주정부가 주민들에게 기본소득을 제공하는 방안을 검토하기 시작했다. 신민당 정부는 연정 파트너인 녹색당에게 지난해 여름 집권하면서 기본소득 파일럿 프로젝트를 시행하기로 약속했었다.녹색당 앤드류 위버 당수는 “일자리가 취약해지고 생활비가 천정부지로...
그레이하운드 캐나다 서비스 종료

그레이하운드 캐나다(Grayhound Canada)가 오는 10월 31일부로 BC주와 앨버타주, 서스캐처원주 및 매니토바주 간 제공되는 버스 서비스를 종료한다. 지난 9일 그레이하운드 캐나다가 발표한 성명에 따르면 그레이하운드...
가변 속도제한 시스템 설치된다

BC주정부가 사고를 줄이고 차량 소통을 원활히 하기 위해 상습 정체 구간인 아보츠포드 수마스 리버 브리지와 칠리왁 프레스트 로드 고가도로 사이 하이웨이 구간에 가변 속도제한 시스템을 실시한다. BC 주정부는...




  • enews@vanchosun.com은 발신전용이므로 회신하실 경우 답변 드릴 수가 없습니다.
  • 뉴스레터 문의 사항은 웹관리 담당자 이메일 web@vanchosun.com을 이용해 주세요.
  • 기사제보는 news@vanchosun.com, 광고문의는 ad@vanchosun.com을 이용해 주세요.





'밴조선 뉴스레터'는 밴쿠버 조선일보의 이메일 뉴스 서비스입니다.
2018.07.07
밴쿠버 주택구입 여력 ‘위기 수준’

밴쿠버 주택 구입 여력이 ‘위기 수준’에 다다랐다. 또 이자율 인상에 따라 주택 가격이 다시 오르면서 소유 비용을 “다시 끌어올리는” 악순환이 반복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3일 발표된 로얄은행의 주택 구입...
강경화 외교부 장관, 캐나다 외교장관과 한반도 정세 의견 교환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6일 크리스티아 프릴랜드(Freeland) 캐나다 외교장관과 최근 진행되고 있는 한반도 정세에 관한 의견을 전화통화로 나눴다.외교부에 따르면 강 장관은 프릴랜드 장관과의 통화에서 “한미간 긴밀한...
밴쿠버 웨스트서 ‘묻지마’ 차량 훼손 잇달아

밴쿠버 웨스트 사이드 지역에서 차량 수십 대가 긁히고 엠블럼이 도난당하는 등 차량 훼손 사건이 잇달아 발생하고 있다. 밴쿠버 경찰은 지난 주말 던바 지역을 포함, 이 지역에서 몇 달에 걸쳐 최소 78대의 차량이...




  • enews@vanchosun.com은 발신전용이므로 회신하실 경우 답변 드릴 수가 없습니다.
  • 뉴스레터 문의 사항은 웹관리 담당자 이메일 web@vanchosun.com을 이용해 주세요.
  • 기사제보는 news@vanchosun.com, 광고문의는 ad@vanchosun.com을 이용해 주세요.


요즘 스트레스 많이 받는 지후를 위해
엄마는 오늘도 달린다
또한 축구로 페북을 장식하는 요즘 울아이도 여기에 한몫 ㅋㅋ

공을 이젠 제대로 몰고 다니는 네살아이
대단합니다 ㅋㅋ 
이건 오로지 엄마의 주관적인 생각인지는 모르지만 왜케 대단한지

골을 넣고 세레모니까지 쿠항
엄마는 기절 ㅋㅋㅋ

삼십분 정도 공과 헤어지지 않는 지후를 보며 축구가입시켜야겠어하고 폭풍 검색했지만 ㅠㅠ
아직은 어린나이라 인도어 축구뿐

한참을 공과함께하다 어디론가 휙가는 생각이 행동을 좌우하는 아이

잠시 쉬었다가 갑시다 ㅋㅋㅋ 언덕위에 올라가 셀카로 마무리 하시는 아이

한참을 뛰다 자연과 어우러져 환한 미소 짖는 아이의 얼굴보며 
직장맘인 나도 스트레스 휙~ 

하트를 만드는 센스까지 그런 당신을 사랑합니다. 언제까지나 든든한 울타리로 작지만 나에게는 큰 당신의 웃음소리를 지켜드릴께요......

요즘 미운 네살이라 엄마가 화낼때도 많지만 
우리 서로 이해하며 오늘도 행복하게 지내보아요 


'JihoosDaily > 2018년 네살아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축구를 좋아하는 네살아이  (0) 2018.06.30
아쿠아리움에 간 후 180616  (0) 2018.06.17


[6월27일]“외국인 주택 취득세는 헌법에 반하는 차별조치”
'밴조선 뉴스레터'는 밴쿠버 조선일보의 이메일 뉴스 서비스입니다.
2018.06.27
뉴스 ∙ 이민 ∙ 교육 ∙ 부동산 ∙ 커뮤니티 ∙ 장터
“외국인 주택 취득세는 헌법에 반하는 차별조치” 

BC주 외국인 주택 취득세가 캐나다 헌법 규정에 반하는 차별적 조치라며 폐지를 요구하는 집단 소송이 제기돼 판결 결과가 주목된다.이번 집단 소송을 맡은 판사는 BC 고등법원의 그레고리 보든이다. 집단 소송의...
“전쟁은 고통스러웠지만 한국 도운 사실은 자랑스러운 삶의 훈장” 

“70년이 되가지만 아직도 전쟁의 악몽에 시달립니다. 신기하게도 매번 총성과 공포 속에서 울고 있는 한국 어린이를 껴안다 악몽에서 깨어납니다. 한국전은 저 뿐만 아니라 전쟁에 관여된 모든 사람들에게 여전히...
트랜스링크 7월부터 운임 10센트 인상 

트랜스링크가 여름철을 맞아 이번 주부터 운행 스케줄과 노선을 일부 변경해 시행에 들어갔다. 이번 서비스 변경은 여름 휴가지 노선에 대한 버스 증차, 다른 노선의 논스톱 운행에 따른 일부 정거장 미정차, 로히드...




  • 본 enews@vanchosun.com은 발신전용이므로 회신하실 경우 답변 드릴 수가 없습니다.
  • 뉴스레터 문의 사항은 웹관리 담당자 이메일 web@vanchosun.com을 이용해 주세요.
  • 기사제보는 news@vanchosun.com, 광고문의는 ad@vanchosun.com을 이용해 주세요.
Share
Tweet
Forward
+1
Pin
Share
Copyright © 2018 vanchosun, All rights reserved.


Want to change how you receive these emails?
You can update your preferences or unsubscribe from this list


Like [6월27일]“외국인 주택 취득세는 헌법에 반하는 차별조치”  on Facebook




밴쿠버에 오랜만에 찾아온 화창한 날씨
가베수업을 마치고 홀리이모랑 스페셜한 하루 보내기

일주일동안 데이케어 다니느라 수고한 지후에게 주는 특별한 하루 ㅋㅋㅋ
후에겐 홀리 이모를 만나는 날이 제일 스페셜한데 거기에 플러스로 아쿠아리움까지 ㅋㅋㅋ
완전 웃음꽃이 활짝 피웠네요

근데 예전엔 치즈 그러면 활짝웃었는데
이젠 이상한 표정까지 ㅋㅋ 그래 오늘 맘껏 즐기세요.....
그동안 자기만의 커뮤니티에 적응하기위해 "자리에 앉아주세요" "친구랑 사이좋게 지내세요" "선생님 말씀 들으세요" "낮잠시간에 떠들면 안돼요" "엄마는 우리아들 잘할꺼라 믿어요" 등 많은 룰 생각하느라 힘들었지???

동화속에 들어온것 처럼 신기한 하루를 보냈지만 이속에서도 ㅠㅠ 자꾸 자리를 이탈해서 혼나는 지후
아들아~ 좀만더 룰을 지키자!!!
집에와서 내귀에 "엄마 미안해 엄마가 자꾸 지후야! 지후야!!! 지후야!!!!!!!하고 부르게 해서 ㅠㅠ"라고 말해주는 후에게 뭉클한 엄마 ㅠㅠ 앞으로 더 잘해보자라도 했지만 속으로는 '알면서도 안돼는 이유는 뭘까?'하고 궁금한 아직은 초보엄마

지후야 세상에는 더 신기한게 많단다
앞으로 우리 서로 노력하며 즐겁고 행복하게 하루하루 보내자
너를 위해 우리를 위해 조금만 더 이 사회의 룰을 지키려 노력하자꾸나
힘내 아들!!!!


'JihoosDaily > 2018년 네살아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축구를 좋아하는 네살아이  (0) 2018.06.30
아쿠아리움에 간 후 180616  (0) 2018.06.17


지역별 부동산 평균가격 (5월 기준) 

메트로 밴쿠버 월간 변화율 (Price Index)

Burnaby | Vancouver West | Richmond | New Westminster | Langley | Surrey | Port Coquitlam | Maple Ridge | Coquitlam | Port Moody | Vancouver East | North Vancouver | West Vancouver | Squamish



옳고 그름 것을 시비하다가
먼저 화를 내면
그 사람이 진 것입니다.


비판은 쉽습니다.
그러나 비판하는 자가 실제로 주인이 되어 운영을 해보면
뭐든 결코 만만치 않다는 것을 종종 실감합니다.
따라서 대안 없는 비판은 
비판하는 자의 에고만을 증대시키기 위한 행위로밖에 
보이지 않습니다


열 받는 말을 들었을때 
바로 문자나 이메일 답장을 하지 말아요.
지혜로운 사람은 일단 잠을 자고
그 다음날 아침에 답신을 보내요.
말을 듣자마자 바로 하는 반응은 
두고두고 후회하게 되는 경우가 많기 때문입니다.


다른 사람을 치는 것은
자기 스스로가 당당하지 않고 불안해서 그래요

[멈추면, 비로소 보이는 것들] 중에서


오늘도 이렇게 책을 읽으며 화를 삼키려고 하지만 쉽지가 않은것은 사람이기 때문이겠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