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 있을때는 매년 부모님과 크리스마스 트리를 만들면서 
전등식까지하며 한해의 마무리를 즐겁게 보냈다.

그렇게 한해를 보내며 그렇게 희망찬 새해를 맞이하며 그게 당연하게 여겨왔는데....

내가 아이를 키우며 그것도 부모님과 멀리 떨어진 낯선곳에서
아이를 키운다는게 그렇게 쉽지만은 않은듯 ㅠㅠ

아이가 벌써 4살인데 지금까지 트리를 할 여유없이 한해를 보냈는데
아이가 크며 말을 하기 시작하니 무의미하게 보냈던 한해의 마무리가
이제는 조금 의미를 부여하게 만든다.

이것의 부모가 된다는 것일까? 

"엄마 우리 라이트 사요~?? 네???"

우리 같이 트리 만들어 보자~ 해놓고는
“지후야~ 거기말고.... 그렇게 말고..... 아니아니 그거아니지....”하며
제지하는 아직은 초보 엄마 ㅋㅋ

생각과는 다르게 엉성엉성 덕지덕지 만든 우리의 첫 트리이지만 ㅋㅋㅋ
그래도 이렇게 불까지 켜고 보니 그럴듯 한듯


이제 나머지는 나의 몫?!!?
저 트리 밑에 선물을 많이많이 준비해야 하나? ㅋㅋㅋㅋ

트리가 있으니 집이 따뜻해지네요 이건 기분탓일까요?​

홀리 이모가 준비해준 익스트림 조립상자~
이렇게 첫 스타트를 시작해준 이모야~ 항상 고마워 ㅋㅋ

자기만의 TAB를 가지고 싶어하시는 아드님을 위해 탭준비 -
이게 고장나면 그 뒤부턴 님이 사세요 ㅋㅋ


따뜻한 잠옷 등등 선물 상자를 열때마다 해피하게 웃는 너의 얼굴보니
내가 더 행복해지며 이 웃음 끝까지 지켜주고 싶은 굳은다짐중 ^^; 

이렇게 나에게 행복한 웃음을 주는 지후야~ 엄마가 항상 고맙고 사랑해 ~

두꺼운 외출복을 싫어하는 아드뉨을 위해 준비한 초경량 잠바(?)​

남자아이들은 공룡, 자동차, 로봇을 대체로 좋아하는데
울 아드뉨께서는 단연 자동차~~ 부릉부릉~

때론 수줍게 웃어주는 아이를 보며 나도 모르게 흐믓흐믓

언제나 어디서나 너와 함께 하지 못하는 그 시간에도 너를 사랑훼~
잘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좋아하는 것을 찾는 아이!
거기에 남에게 피해를 주지 않는 아이가 되어줬으면 하는 희망이지만
너의 행복을 위해 언제나 기도할께!!

사랑한다 지후야~그리고 엄마 아들로 태어나 줘서 너무 고마워!!





2018년도 로히드산타 포토를 보고 그냥 지나가질 못하고 “엄마 나 이거... 우리같이 찍자!”
이런 엄마는 아직 준비가 안됐는걸 ㅠㅠ 살도 빼야하고.... 화장도 해야하고... 머리에 에센스도 안바르고 왔고ㅠㅠ

여러가지 변명을 늘어놓지만 이미 눈을 그곳으로 고정시키며 줄서버리는 아이 ㅠㅠ 이런
부랴부랴 줄서면서 립스틱 완벽 장착
그래 조명이 있으니 어느정도 가려주겠지 하며 어느순간 신타옆에 앉아있는 엄마 ㅋㅋㅋㅋ

이번년도에도 신타옆에 홀로 앉기를 거부!!! 왜!왜!!왜!!!
이렇게해서 이번년도 성탄절 준비는 시작인가 봅니다

그리고 오늘 치과에 다녀온 네살아이
특급칭찬 지금까지 충치가 없이 잘 관리했다는 의사의 말을 들으며 “휴우~ 다행이다~”하며 뿌듯뿌듯


진료받는 동안 내가 옆에 있음 엄살부릴까봐 엄마 나가있을께하고 옆에서 지켜봤는데... 처음 치과에 간 네살아이치고는 선생님 말데로 척척 잘해내줘서 고마워요~


평균적으로는 다섯살 중반부터 아랫니 두개를 기점으로 이가 빠진다고 하는데... 그때까지 지후이야~ 잘 부탁해 단거 조금만 먹을테니 울 지루하고 친해져보아요~

그럼 6개월 후에 검진 다시받을때까지 잘 관리하자~ 핫팅!!




지역별 부동산 평균가격 / 월간변화율 / 연간변화율

메트로밴쿠버, 버나비, 밴쿠버웨스트, 리치몬드, 뉴웨스트민스터, 포트코퀴틀람, 써리, 랭리, 메이플리지, 코퀴틀람, 포트무디, 밴쿠버웨스트, 노스밴쿠버, 웨스트밴쿠버, 스쿼미시



참고자료 : https://www.rebgv.org/mls-home-price-index?region=all&type=all&date=2018-09-01
                 http://www.fvreb.bc.ca/statistics/Package201809.pdf




밴쿠버에 오랜만에 찾아온 화창한 날씨
가베수업을 마치고 홀리이모랑 스페셜한 하루 보내기

일주일동안 데이케어 다니느라 수고한 지후에게 주는 특별한 하루 ㅋㅋㅋ
후에겐 홀리 이모를 만나는 날이 제일 스페셜한데 거기에 플러스로 아쿠아리움까지 ㅋㅋㅋ
완전 웃음꽃이 활짝 피웠네요

근데 예전엔 치즈 그러면 활짝웃었는데
이젠 이상한 표정까지 ㅋㅋ 그래 오늘 맘껏 즐기세요.....
그동안 자기만의 커뮤니티에 적응하기위해 "자리에 앉아주세요" "친구랑 사이좋게 지내세요" "선생님 말씀 들으세요" "낮잠시간에 떠들면 안돼요" "엄마는 우리아들 잘할꺼라 믿어요" 등 많은 룰 생각하느라 힘들었지???

동화속에 들어온것 처럼 신기한 하루를 보냈지만 이속에서도 ㅠㅠ 자꾸 자리를 이탈해서 혼나는 지후
아들아~ 좀만더 룰을 지키자!!!
집에와서 내귀에 "엄마 미안해 엄마가 자꾸 지후야! 지후야!!! 지후야!!!!!!!하고 부르게 해서 ㅠㅠ"라고 말해주는 후에게 뭉클한 엄마 ㅠㅠ 앞으로 더 잘해보자라도 했지만 속으로는 '알면서도 안돼는 이유는 뭘까?'하고 궁금한 아직은 초보엄마

지후야 세상에는 더 신기한게 많단다
앞으로 우리 서로 노력하며 즐겁고 행복하게 하루하루 보내자
너를 위해 우리를 위해 조금만 더 이 사회의 룰을 지키려 노력하자꾸나
힘내 아들!!!!






오랜만에 비 안오는 밴쿠버에서 겨울 즐기기

몇일전까지 눈앞에 뿌옇게 앉은 안개가 걷히고 화창한 날씨가 찾아왔다
이런날 집에만 있음 안돼지하고 무작정 차타고 온 deer lake 역쉬!! 실망시키지않아

오랜만에 하늘도 쳐다보는 여유를 즐기며 산책하고 있는데~
아직은 작은사람에게는 한바퀴가 무리인지 돌아가자고 한다 아직 두시간도 산책못했는데 ㅜㅜ

화창한 날씨속에 날은 역쉬 겨울날씨 그래도 마음만은 상쾌하네요

다음에는 한바퀴 완성해요~ 라는 약속을 받고 집으로 고고!! 아직은 작은 사람의 낮잠시간
이렇게 2017년도의 겨울을 보냅니다~




지역별 부동산 평균가격(11월 기준)

메트로 밴쿠버 월간 변화율

메트로 밴쿠버 연간 변화율


참고자료: http://www.rebgv.org/home-price-index?region=all&type=all&date=2017-11-01

             http://www.fvreb.bc.ca/statistics/Package201711.pdf




하우스 옆에보면 부동산 솔드사인 등 있는 곳 위에 까마귀가 한마리 있는거에요

근데 마치 기분이 영화의 한장면 같다는 느낌 ^^;;;

그래서 "아~ 핸드폰만 지금 내 손에 있었으면 사진찍고싶다" 속으로 말하며 지나가는데 

까마귀가 날아가는 소리가 들려 

평소에 새를 무서워하는 한사람으로 으~ 내 머리위로 날려나보다 했는데 그때 

내머리 정수리 부분을 발로 움껴쥐는거에요 

그리고선 내가 무거워서 들지 못하고 다시 날아 제자리로 

돌아간 까마귀를 보며

으~~~~ 소름 장난아니였습니다 

그리고 뒤돌아 복권샀죠 ㅋㅋㅋ 친구가 알려준 $10 Big Jackpot Pack

30분이 넘은 지금도 머리위에 그 느낌이 남아있어요 

무슨 일일까요? 




2017년 7월 9일 무더운 여름에 시원한 숲속으로 고고~


딥코브(Deep Cove) North Vancouver - Baden Powell Trail


세살아이도 이곳에서는 무난하게 트레일을 할수 있다는 주위의 추천을 듣고 떠난 곳~

하지만 내가 생각했던것과는 너무 다른 현실 ㅜㅜ

난 평지를 산책하듯 쉽게 그럴줄 알았다능~ 근데 이건 뭐 허걱



시작은 이렇게 깨끗한 모습으로 세침하게 출발~

근데 생각보다는 높은듯 ㅜㅜ 

하지만 내생각과는 다르게 여기에 강아지들도 어린아이들도 

아침조깅하듯이 아니면 산책하듯이 올라가는 나와 지후 이외의 사람들~



두발이 아닌 네발로 트레일이 아닌 등산을 하시는 지후는 ㅋㅋㅋ

흙묻은 손으로 얼굴을 닫고 땀을닦고 하뉘~ 시커멓게 변하기 시작한다



요래요래~ 걷는 지후 ㅋㅋ



여기를 너무 우습게 안 엄마는 지후음료수만 들고 가볍게 출발한 덕에 

물을 마시고 싶어하는 지후를 위해 여기까지만 하고 내려가야겠다 다짐~!!

절대 내가 힘들어서가 아뉘다~ 절대절대


이제 그만 내려가자고 했더니 다른사람들과 다른 방향으로 가는 

나와 자기를 이해못하고 울기시작한다

 


본능적인걸까? 아니면 승부욕인가?

자기도 힘들어서 계속 넘어지고 다리에 힘이 풀려 올릴수 없을때가 있어서 

끈기있게 마지막까지 하려는 지후~ 감사하긴 한데 오늘은 여기까지야 

엄마가 다음엔 더 많이 준비해올께 



이야~ 장난아니다 

이 울음소리가 메아리가 되어 내귀에 쏙쏙 박히는데 넘챙피함 ㅜㅜ



역쉬 여기서 다시한번 사람들의 친절을 느꼈다 

지후가 올라가는 부분에서 힘들어하뉘~ 지나가는 사람들이 안아서 저 다리를 올라와주고 

울지말라고 힘내라고 응원도 해주고~


맘약한 엄마는 이날 많은 위로 받음요~


지후야~ 다음엔 우리 끝까지 가자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