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끔 내 옆에서 오물조물 행복해 하는 아일 보면
난 힘들어도 괜찮아 내 옆에 이 아이가 행복하뉘

이것또한 나에게 주어진 감사한 선물

이럴때가 나도 모르게 힘의 원천이 됩니다 
별것도 아닌데 엄지척 들어주면 그 아일 위해 나도 모르게 
다음에 뭐할까??하고 스케쥴을 잡는 아직은 초보엄마!!!

언제나 이 아이가 행복하길 간절하게 기도 합니다!
부모란 참 아리쏭하네요 ㅋㅋ


그래서 준비한 초보엄마의 스케쥴은 댄스파뤼~


림보도 하고 혼자나가 춤도추고~
열심히해서 아주작은 캐릭터모빌 상도타고 이렇게 좋아하네요~ 

이런 아일 보면 이게뭐야 하면서도 오길 잘했다고 칭찬해주고 싶은건
아직은 초보엄마의 마음일까요?


이 속에서 룰도 지키며 어울리는 아일 보니
오늘도흐믓모드인 아직은 초보엄마입니다~





이 작은 손과 발을 볼때마다 쓰라리게 때론 벅차게 올라오는 묘한 감정들~ 

글구 깨어서 놀때 화내고 무서운 표정지으며 혼내서 미안한 맘 한가득 인 맘


무럭무럭 또한 행복한 웃음 간직하며 살수 있도록 든든한 울타리가 되어주고싶은데 

가끔 삐걱거리는 많이 부족한 엄마아빠를 볼때마다 같이 삐걱거리는건 아닌지~



아직은 많이 부족한 엄마아빠이지만
너의 지금 그 웃음 잃지않도록 뚝딱뚝딱 든든한 울타리 만들테니 건강하게 행복한 웃음 간직한 후 되길~

사랑해!! 아들~








17개월 후가 짜장면에 눈을 떳다!
오늘 데이케어에서 간식만 먹고 밥을 안먹은 후를 위해

특단의 조치
뚜둥~~~ 짜 장 면 대령임돠

맛있게 많이 드세요










'JihoosDaily > 2015년 한살아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작은 아이에게 든든한 울타리 되어주기  (0) 2015.07.10
열받는 손톱자국  (0) 2015.07.10
더위로 고생하는 아기  (0) 2015.07.09
간식타임~  (0) 2015.07.09
벌써부터 먹방을 찍는 후  (0) 2015.06.24
데이케어에서 헤어질때 후  (0) 2015.06.17
마네킹에게 수줍게 다가가기  (0) 2015.06.15
감튀를 이긴 잠!!  (0) 2015.06.15
집 지붕에 올라간 너구리~  (0) 2015.06.15





 

 

 

이미 한국에서 일명 '슈렉팩' 으로 많이 알려진 팩.

 

푸릇푸릇한 색이며,

울퉁불퉁 튀어나와 있는 팥껍질이며

 

바르는 즉시

 

누구든 슈렉 ( 혹은 피오나? )로 변신시켜  수 있는 팩

 

 

 

영국에서 만들어진 천연화장품으로 유명한

LUSH 의 베스트 셀러이다.

 

 

지극히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참고를 하자면

 

또다른 슈렉팩으로 유명한 프래쉬맨 제품과 비교했을 때, 

1. 눈이 시끈거리지 않다는 

2. 씻을 때 더 잘 씻겨진다는 

이 좋았다.

 

 

바르는 즉시 쉬원한 쿨링감과

민트향이 솔솔 나고,

얼굴에서 팩이 굳어 가면서 모공이 정말 쫙쫙 조여지는 느낌

 

 

이래서 모공팩으로 가장 적합하다고들 하는구나 싶었다.

 

건성피부에는 주 2회

그 외에 피부에는 주 3회~5회 정도 사용하는것이 좋다고 들었는데,

 

사용할때나,

 

하고나서 보송보송해진 내피부를 만졌을때나

 

너무 좋은 나머지 매일같이 바르고 있는듯하다.

 

 

(특히나 요즘같은 가을철 날씨에 각질 제거하기 딱이다 !!) 



 





 

LUSH에는 다양한 핸드크림 제품 또한 있지만

한번도 써보지 않았다.

 

귀여운 인디안 직원

RANDY 의 추천을 받아

처음 구매해보기로 했다.

 

' 손을 많이 사용하기에 더욱 강력한 보습을 전해주는,

풍부한 질감의 핸드크림이었으면 좋겠다는

고객들의 요청에 의해 만들어졌습니다'

 

이 3 문장은 변론이라도 하는듯,

 

 

제품은 정직하게 보습력이 끝내 주었다.

농도도 쎄고 흡수력도 좋았던거 같다.

 

 

 

 

 






 

 

Today is a special day -the storks are

bringing babies to all the circus animals.

But where is Mrs. Jumbo's baby?

Here he comes! The other elephants

peek in to say hello.

Mrs. Jumbo loves her new baby.

She names him Jumbo Junior.




 

But the other elephants laugh at Jumbo.

They have never seen a baby elephant with such enormous ears.
"Jumbo?" say one of the elephants.
"You mean Dumbo!"


Peek (재빨리)훔쳐보다, 살짝 보이다

Enormous 막대한, 거대한

I just received an enormous telephone bill.

방금 전화요금명세서를 받았는데 요금이 어마어마해. (출처:YBM)


Dumbo 멍청이, 바보

Walt Disney의 만화 영화 주인공인 아기 코끼리



어릴때 디즈니 동화 읽으면서 덤보 완전 좋아했는데
덤보 뜻이 그렇게 좋은 뜻은 아니다는걸
이제야 알았다 ㅋㅋㅋ 

 




덤보?! 덤보!! 
이론 나쁜 다른 코끼리들~
근데 점보보다는 진짜루 덤보가 넘 잘어울림 ㅋㅋㅋ
걍 이름으로 알고있어야징~
 



안가던 등산을 ’s 빠가 후를 봐준다는 말에 솔깃해서

스쿼미시(Squamish) 가기로 결정~


 

우리 일행은 First Peak까지만 가기로 했는데 우씨~

진짜 한숨을 달고 돌들을 밟고 올라섰다 에쒸~

괜히 왔엉 ㅜㅜ

conys_happy_work_life-17 

 

하지만 일행들의 도움으로 정상에 올라선 순간~

이야정말 감탄문만 발사~


 

하지만 집에 온후 온갖 근육통과 장소불문 흐르는 콧물

ㅜㅜ 우리집의 감기전도사 탄생으로 모든것에서 분리~

 

하지만 다시 일상에 젖어오늘도 후가 잠자는 틈을타~

 

타자소리 연발~

 Squamish


 

 Marlin and Dory are soon surrounded by jellyfish.

Marline tries to help Dory escape,

But both fish are stung.

 

Eacape  달아나다,탈출하다

Fire escape (화재 대피용) 비상계단

escape clause 면책 조항, 예외 규정

escape road 긴급 피난 도로

 

Stung  sting의 과거, 과거분사

sting 곤충이나 식물이 쏘다, 찌르다

 


 

이때 난 후에게 효과음 발사~ 치이익

글구 손으로 아기의 배에 진동까지 느끼게 해준다

그럼 후는 자기 배를 잡고 웃기 시작한다

에~~

 

moon_and_james-33 

 

웃으라고 한거 아닌데 ㅋㅋ 무서운건데 ㅜㅜ

 

 

When Marlin wakes up, he and Dory

have been rescued by a group of sea turtles

surfing the East Australian Current.

They are headed straight for Sydney. What luck!

 

Rescue (위험에서)구하다, 구조하다

 

Dory and Marlin shoot out of the current.

Nigel the pelican, one of Nemo’s new friends,

scoops the pair into his mouth and carries them to the dentist’s office.

  

After a great escape, Nemo finds his dad.

 At last, the two clownfish – and their new pal Dory- return home.

Marlin is proud of his brave son.

 



중간에 많은 내용들이 사라진 짧은 니모이야기이지만

아기의 집중도는 끝까지 읽는것도 쉽지않기에~

이정도도 적당한듯 하지만 읽는 나는 왠지 뭔가 아쉬운 느낌 


니모는 이렇게 마무리 짓고 다음엔

무엇을 읽어줄까~~ 고민중


후야~ 다음편을 기둘리시랑 

엄마가 오디오북 좀 더 듣고 다른거 도전해볼께용 ㅋ

 jessica_special-11



오늘은 엄마가 회사일로 이래저래
정신없어 이유식을 준비못한 관계로

어제 노텍스데이인줄알고 부랴부랴

SuperStore에 가서 과자와 분유와 기저귀 득템해옴

원래는 외식할때나 외출할때, 이유식을 들고나가기 그래서 준비한

Gerber 이유식 오픈 ㅠㅠ


Nestle Gerber

Mixed Grains with Apple & Flakes 
$3.47 ea ->  2/$5









아기가 좋아하고 손가락 운동하기 좋은 
Gerber의 과자

하나하나 집어 입으로 쏙쏙!!




Gerber blueberry, Straeberry
Regular $2.77ea -> Sale $1.88
 








밤에 제우고 잠깐의 할 일을 하기위해 

아기침대와 우리침대사이에 안전바를 만들고 잠깐 부엌으로 "고"한 사이

 


'쿵'하는 소리에 가슴이 '쾅'하고 내려앉았다
남푠과 방으로 뛰어들어가 .우는 아기를 안고 달래기 시작

 


걱정되는 맘으로 폭풍검색 시작


아휴~ 6개월 된 아이가 침대에서 떨어진 일들이 쭈르룩

 

우선 지금 새벽에 할 수있는 일 먼저 하기로 했다.

따뜻한 분유를 먹이고 토닥토닥 안심시키며 제우기 성공


"아기야~ 쿨쿨 잘 자렴~" 지금 울 아기는 옆에서 코골며 잘자고 있다.



 





 

"하나님 정말 감사합니다 다치지 않고 금방 안정을 되찾게 해주시니 감사합니다  앞으로도 지켜주세요"



내일하루는 울 아들을 위해 맛나는 이유식을 준비해 줘야 할듯요



울아들 엄마가 한눈 팔아 미안해~
항상 너 옆에서 엄마가 있을께~ 

 

사랑한다 아프지말고

건강하게 쑥쑥 알지? 



선물받고 그동안 옷장 속에 모셔두었던 Sleepwear 

이젠 입을 수 있는 계절과 입을 수 있는 개월수가 되었기에 드뎌 open

그리고 잘때 이불을 덮어주면 발로 차느라 정신없는 울 아기에겐
딱인 이 사랑스런 제품 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