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 있을때는 매년 부모님과 크리스마스 트리를 만들면서 
전등식까지하며 한해의 마무리를 즐겁게 보냈다.

그렇게 한해를 보내며 그렇게 희망찬 새해를 맞이하며 그게 당연하게 여겨왔는데....

내가 아이를 키우며 그것도 부모님과 멀리 떨어진 낯선곳에서
아이를 키운다는게 그렇게 쉽지만은 않은듯 ㅠㅠ

아이가 벌써 4살인데 지금까지 트리를 할 여유없이 한해를 보냈는데
아이가 크며 말을 하기 시작하니 무의미하게 보냈던 한해의 마무리가
이제는 조금 의미를 부여하게 만든다.

이것의 부모가 된다는 것일까? 

"엄마 우리 라이트 사요~?? 네???"

우리 같이 트리 만들어 보자~ 해놓고는
“지후야~ 거기말고.... 그렇게 말고..... 아니아니 그거아니지....”하며
제지하는 아직은 초보 엄마 ㅋㅋ

생각과는 다르게 엉성엉성 덕지덕지 만든 우리의 첫 트리이지만 ㅋㅋㅋ
그래도 이렇게 불까지 켜고 보니 그럴듯 한듯


이제 나머지는 나의 몫?!!?
저 트리 밑에 선물을 많이많이 준비해야 하나? ㅋㅋㅋㅋ

트리가 있으니 집이 따뜻해지네요 이건 기분탓일까요?​

홀리 이모가 준비해준 익스트림 조립상자~
이렇게 첫 스타트를 시작해준 이모야~ 항상 고마워 ㅋㅋ

자기만의 TAB를 가지고 싶어하시는 아드님을 위해 탭준비 -
이게 고장나면 그 뒤부턴 님이 사세요 ㅋㅋ


따뜻한 잠옷 등등 선물 상자를 열때마다 해피하게 웃는 너의 얼굴보니
내가 더 행복해지며 이 웃음 끝까지 지켜주고 싶은 굳은다짐중 ^^; 

이렇게 나에게 행복한 웃음을 주는 지후야~ 엄마가 항상 고맙고 사랑해 ~

두꺼운 외출복을 싫어하는 아드뉨을 위해 준비한 초경량 잠바(?)​

남자아이들은 공룡, 자동차, 로봇을 대체로 좋아하는데
울 아드뉨께서는 단연 자동차~~ 부릉부릉~

때론 수줍게 웃어주는 아이를 보며 나도 모르게 흐믓흐믓

언제나 어디서나 너와 함께 하지 못하는 그 시간에도 너를 사랑훼~
잘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좋아하는 것을 찾는 아이!
거기에 남에게 피해를 주지 않는 아이가 되어줬으면 하는 희망이지만
너의 행복을 위해 언제나 기도할께!!

사랑한다 지후야~그리고 엄마 아들로 태어나 줘서 너무 고마워!!





2018년도 로히드산타 포토를 보고 그냥 지나가질 못하고 “엄마 나 이거... 우리같이 찍자!”
이런 엄마는 아직 준비가 안됐는걸 ㅠㅠ 살도 빼야하고.... 화장도 해야하고... 머리에 에센스도 안바르고 왔고ㅠㅠ

여러가지 변명을 늘어놓지만 이미 눈을 그곳으로 고정시키며 줄서버리는 아이 ㅠㅠ 이런
부랴부랴 줄서면서 립스틱 완벽 장착
그래 조명이 있으니 어느정도 가려주겠지 하며 어느순간 신타옆에 앉아있는 엄마 ㅋㅋㅋㅋ

이번년도에도 신타옆에 홀로 앉기를 거부!!! 왜!왜!!왜!!!
이렇게해서 이번년도 성탄절 준비는 시작인가 봅니다

그리고 오늘 치과에 다녀온 네살아이
특급칭찬 지금까지 충치가 없이 잘 관리했다는 의사의 말을 들으며 “휴우~ 다행이다~”하며 뿌듯뿌듯


진료받는 동안 내가 옆에 있음 엄살부릴까봐 엄마 나가있을께하고 옆에서 지켜봤는데... 처음 치과에 간 네살아이치고는 선생님 말데로 척척 잘해내줘서 고마워요~


평균적으로는 다섯살 중반부터 아랫니 두개를 기점으로 이가 빠진다고 하는데... 그때까지 지후이야~ 잘 부탁해 단거 조금만 먹을테니 울 지루하고 친해져보아요~

그럼 6개월 후에 검진 다시받을때까지 잘 관리하자~ 핫팅!!




지역별 부동산 평균가격 / 월간변화율 / 연간변화율

메트로밴쿠버, 버나비, 밴쿠버웨스트, 리치몬드, 뉴웨스트민스터, 포트코퀴틀람, 써리, 랭리, 메이플리지, 코퀴틀람, 포트무디, 밴쿠버웨스트, 노스밴쿠버, 웨스트밴쿠버, 스쿼미시



참고자료 : https://www.rebgv.org/mls-home-price-index?region=all&type=all&date=2018-09-01
                 http://www.fvreb.bc.ca/statistics/Package201809.pdf





하우스 옆에보면 부동산 솔드사인 등 있는 곳 위에 까마귀가 한마리 있는거에요

근데 마치 기분이 영화의 한장면 같다는 느낌 ^^;;;

그래서 "아~ 핸드폰만 지금 내 손에 있었으면 사진찍고싶다" 속으로 말하며 지나가는데 

까마귀가 날아가는 소리가 들려 

평소에 새를 무서워하는 한사람으로 으~ 내 머리위로 날려나보다 했는데 그때 

내머리 정수리 부분을 발로 움껴쥐는거에요 

그리고선 내가 무거워서 들지 못하고 다시 날아 제자리로 

돌아간 까마귀를 보며

으~~~~ 소름 장난아니였습니다 

그리고 뒤돌아 복권샀죠 ㅋㅋㅋ 친구가 알려준 $10 Big Jackpot Pack

30분이 넘은 지금도 머리위에 그 느낌이 남아있어요 

무슨 일일까요? 




2017년 7월 9일 무더운 여름에 시원한 숲속으로 고고~


딥코브(Deep Cove) North Vancouver - Baden Powell Trail


세살아이도 이곳에서는 무난하게 트레일을 할수 있다는 주위의 추천을 듣고 떠난 곳~

하지만 내가 생각했던것과는 너무 다른 현실 ㅜㅜ

난 평지를 산책하듯 쉽게 그럴줄 알았다능~ 근데 이건 뭐 허걱



시작은 이렇게 깨끗한 모습으로 세침하게 출발~

근데 생각보다는 높은듯 ㅜㅜ 

하지만 내생각과는 다르게 여기에 강아지들도 어린아이들도 

아침조깅하듯이 아니면 산책하듯이 올라가는 나와 지후 이외의 사람들~



두발이 아닌 네발로 트레일이 아닌 등산을 하시는 지후는 ㅋㅋㅋ

흙묻은 손으로 얼굴을 닫고 땀을닦고 하뉘~ 시커멓게 변하기 시작한다



요래요래~ 걷는 지후 ㅋㅋ



여기를 너무 우습게 안 엄마는 지후음료수만 들고 가볍게 출발한 덕에 

물을 마시고 싶어하는 지후를 위해 여기까지만 하고 내려가야겠다 다짐~!!

절대 내가 힘들어서가 아뉘다~ 절대절대


이제 그만 내려가자고 했더니 다른사람들과 다른 방향으로 가는 

나와 자기를 이해못하고 울기시작한다

 


본능적인걸까? 아니면 승부욕인가?

자기도 힘들어서 계속 넘어지고 다리에 힘이 풀려 올릴수 없을때가 있어서 

끈기있게 마지막까지 하려는 지후~ 감사하긴 한데 오늘은 여기까지야 

엄마가 다음엔 더 많이 준비해올께 



이야~ 장난아니다 

이 울음소리가 메아리가 되어 내귀에 쏙쏙 박히는데 넘챙피함 ㅜㅜ



역쉬 여기서 다시한번 사람들의 친절을 느꼈다 

지후가 올라가는 부분에서 힘들어하뉘~ 지나가는 사람들이 안아서 저 다리를 올라와주고 

울지말라고 힘내라고 응원도 해주고~


맘약한 엄마는 이날 많은 위로 받음요~


지후야~ 다음엔 우리 끝까지 가자 ㅋㅋ




2017년 9월 1일 오늘은 지후가 데이케어 방학~ 그리하여 엄마도 휴가를 내고 여기에 뜻맞고 착한 홀리이모까지 합세해서 이곳저곳을 돌아다니기로 시작~

우선 위에서 다시 내려오는 코스를 잡아 밴쿠버 서쪽 끝자락에 위치한 항구마을인 홀쇼베이(Horseshoe Bay)로 출발~

이곳에서 페리를 타지않고 주위의 공원산책과 이곳에서 유명한 피쉬앤칩스(Fish & Chips)까지 섭렵한 후~ 움직이는 코스를 잡았다

우선 자연과 어울려 놀기~ 해파리(jellyfish)와 불가사리(starfish)를 보며~ 우아우아를 외치시는 작은 사람 하나추가입니다 ^^

동전도 던지며 소원도 빌어보고~

여기서 웃픈사실은 ㅜㅜ 피쉬앤칩스(Fish & Chips)를 시키고 놀이터에서 놀고 싶어하는 지후를 위해 공원에가서 먹고있는데 같이간 동생이 케첩을 가지러 간 사이 지후가 "엄마!!!"를 외쳐 먹고있는 피쉬앤칩스(Fish & Chips)를 내려놓고 달려간 사이 바로 까마귀가 날라와 다 들고 가버림~이렇게 해서 사진은 못건짐 

다 먹지도 못했는데 ㅜㅜ 이럴수가 뜨악!!!!

이렇게 이곳에서 몇시간 보낸후 조금 더 들어가면 와이프클리프섬(Whytecliff Park)으로 출발

같이 일하는 동료분의 추천으로 웨스트밴쿠버에 썰물때마가 바닷길이 열려 바위섬에 갈수 있다는 생각에 모세의기적~ 이라는 생각과 함께 출발!!

이제 저기보이는 바위산으로 출발할것입니다 ^^

힘들게 돌들을 밞아 작은사람님의 안전을 위해 잡고 안고 뒤에서 밀고해서 올라간 바위섬에서 흐믓하게 반대쪽을 바라보시는 아드님을 보며 뿌듯뿌듯~

여기는 작은 바위섬의 반대편~ 그리고 그 바닷속에서 수영하며 여유를 즐기시는 여러사람들~ 무섭지도 않은가봐

그리고 여기는 위에서 바라보는 입구부분~ 이렇게 위에서 약간의 여유를 즐기며 조심조심 다시 바위섬을 내려오는데 밑에서 외국인 두분이 우릴보고 이야기하는지 자기네 일행한테 이야기하는지 뭐라뭐라한다~ 같이간 동생과 뭐라하는거지??? 하며 다른사람한테 이야기하는거겠지하고 무심하게 내려가고 있는데 내려가서 바닷쪽 바위에 서서 사진기에 바다를 담고있는사이~

바로 내 앞에 뚜뚱

그 앞에서 여유롭게 썬팅중이신 물개뉨~ 몇달전 캐나다에서 물개가 아이를 물고 바닷속으로 들어간 사건이 있어서 그런지 아이가 있는 우리보고 조심하라고 외치는 거였다 

물개를 보자마자 놀라고 있으니 그 외국인들이 우리보고 그래~ 그거야 그래서 우리가 조심하라고 한거야했다는 사실~

수족관이나 동물원(???)에서만 보던 물개를 자연에서 이렇게 가깝게 본게 처음이라 지후를 조심시키며 옆에서 보고있는데 바닷속에 한마리가 더있었다 그 주위를 헤엄치시는 다른사람들 보며 우리도 모르게 조심해라고 외치는데~ 겁도없으셔

이렇게 점점 그 물개와 아쉬은 이별을 하며~ 다시 달려 도착한 노스밴쿠버(North Vancouver)에 위치한 작은 동물원인 메이플우드팜(Maplewood Farm)!!

이곳은 입장료가 있다. 지후가 세살인생에서 두번간곳!!

그만큼 염소, 소, 여러가지 종류들의 닭, 토끼 등 여러가지 동물들을 옆에서 만지며 교감할 수 있는 곳

그리고 또하나 추가해서 이동한곳은 이번해가 150주년 캐나다를 맞이하여~ 

콘메이즈, Bose Farms Corn Maze (156 Street, Surrey, BC) 를 추가해서 옥수수밭의 미로를 헤매기로함


시작에는 웃고 있는 아이

이렇게 퀴즈를 풀며 방향을 지시하는 표지판을 따라 골인지점까지 가면 탈출을 할수 있다. 

이 안에 Canada 150 years가 있다고???? 우리가 확인하지 못하니깐 사진만 그렇게 해놓고 아무렇게 판게아닐까하는 의구심을 가지며 탈출해야겠기에 설치된 구조물에서 내려와 다시 옥수수밭으로 풍덩~

처음에는 깨끗한 모습이였는데 이곳에서 뛰고 헤매고 다니다 보니 온몸은 흙투성이 그래도 이곳에서 짜증안내고 우리와 함게 뛰는 작은사람을 보며 이 엄마는 오늘도 감동모드작동~

이렇게 들어간곳과 나간곳이 바로여기지만 이곳에서 한 두시간은 퀴즈풀며 웃고 떠들며 시간보내고 출구로 나온순간~ 달달함으로 우리의 피곤을 풀라고 마련해준 모닥불과 함께 준비된 마쉬멜로우와 함께 오늘하루 여행은 여기까지입니다~

다음에 레인쿠버에서 할 수 있는 놀이를 찾아서 다시 나의 작은사람이지만 큰사람과 함께 다시 여행시작~

들어가기전과 나왔을때가 확연히 다른 흙투성이 아드뉨~



대한민국 정부 초청 해외 영어봉사 장학생 모집

TEACH ENGLISH and LEARN KOREA on KOREAN GOVERNMENT INVITATION PROGRAM


대한민국 교육부(국립국제교육원)는 미래사회를 이끌어 갈 열정과 봉사정신이 강한 능력 있는 영어권 젊은이를 초청하는 정부초청 영어교사 프로그램을 운영합니다.


프로그램 목적

- 영어권 젊은이를 초청하여 한국의 농산어촌 초등학생에게 방과 후 수업에서 영어를 가르치는 (TEACH ENGLISH) 봉사활동을 하는 한편 한국체험의 기회(LEARN KOREA)를 제공함으로써 미래 국제사회의 지도자로 양성

활동기간 : 6개월

2017년 2월 1일 ~ 2017년 7월 31일(6개월)

장학금 지급 : 월 150만원

- 입·출국 지원금 제공 : 일괄·정액지급, 각각 130만원

- 숙소 제공, 사전연수, 외국인유학보험 가입, 정착금지급

- 한국문화체험 실시, 한국어 학습 기회 제공, 장학인증서 수여 등

지원자격

- 영어를 모국어로 사용하는 국가 국적자(시민권자)로서, 현지 대학에서 2년 이상 과정을 수료한 재학생 및 졸업생 또는 전문대 졸업(예정)자

※ 재외동포의 경우 영주권자 또는 1, 2학년도 지원 가능 (단, F4비자 요건 충족 필수)

※ 영주권 미 취득자도 지원 가능하나, 현지에서 초중등학교 교육을 받고 체류기간이 총 8년 이상인 경우에 한함.

지원 서류 및 지원절차

① TaLK홈페이지(www.talk.go.kr)에서 지원서(A,B)를 작성 후 온라인으로 지원

② 해당서류 제출 (수신: 주밴쿠버 총영사관, 우편 또는 방문)

③ 주밴쿠버총영사관에서 인터뷰 실시

접수기간 : 2016년 12월 28일(수) 조기지원시 선발 가능성 높음


기타자세한 사랑은 TaLK 웹사이트(www.talk.go.kr) 참조

문의 : 주밴쿠버총영사관 Tel 604-681-9581 이메일 vanedu@mofa.go.kr


-------------------------------------------------------------------------------------------------------------------


TEACH AND LEARN IN KOREA

The Ministry of Education invites young, adventurous global leaders to apply for the Korean government scholarship to teach and learn in Korea. Selected scholars will receive Korean government scholarships and teach English in after-school classes of Korean elementary schools starting from

February 1st, 2017 (Six months)

This serves as an excellent opportunity for ethnic Koreans and English- native speakers to learn about the many facets of Korean culture and find time to travel to distinct regions of the Korean peninsula. TaLK is the perfect program for those who aspire to lead the next generation and who seek to gain personal and professional enrichment through teaching.

Eligibility

- Citizen of a country where the national language is English 

  (Australia, Canada, New Zealand, U.K., U.S.A., Ireland, and South Africa).

  ※ Ethnic Koreans with permanent residency are eligible.

- Have completed two or more years of education at a university or graduated from a community college in the aforementioned countries.

※ Ethnic Koreans who are in their 1st or 2nd year of college/university are eligible.

Benefits

- Monthly stipend: 1.5 million Korean won 

- Entrance & Exit allowance

- Housing 

- Health Insurance 

- Vacation leave

Application Procedure

① Complete Online application (www.talk.go.kr)

② Submit hard copies of required documents in person or via mail to the Korean Consulate in Vancouver

③ Complete an Interview with the Korean Consulate in Vancouver

Application Period : Dec 28, 2016

( Early application is highly recommended)


※ For more information please visit our website at www.talk.go.kr

※ Contact Information: Consulate General of the Republic of Korea in Vancouver

(TEL: 604-681-9581 / vanedu@mofa.go.kr)




'밴조선 뉴스레터'는 밴쿠버 조선일보의 이메일 뉴스 서비스입니다.
올해 캐나다 고용 최저 수준 떨어진다

올해 캐나다 기업들의 고용 및 투자가 7년 만에 최저 수준에 머물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유가 및 원자재 가격 하락이 캐나다 경제에도 악재로 작용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캐나다화 12일 한때 미화 70센트선이 깨졌다

캐나다 외환시장에서 이젠 심리적 저지선이라는 말조차 꺼내기 어렵게 됐다. 12일 한때 루니 가치가 미화 70센트 아래로 추락했다. 이는 2003년 이후 처음 있는 일이다.
트뤼도 총리 11일에 ‘늦은’ 첫 내각회의

카리브해에서 10일간 휴가 구설… 저스틴 트뤼도(Trudeau)총리는 2016년도 첫 내각회의를 11일 뉴브런스윅주 세인트 앤드류스 바이더시에서 주최했다고 11일 발표했다.


이뉴스 보기


  • enews@vanchosun.com은 발신전용이므로 회신하실 경우 답변 드릴 수가 없습니다.
  • 뉴스레터 문의 사항은 웹관리 담당자 이메일 web@vanchosun.com을 이용해 주세요.
  • 기사제보는 news@vanchosun.com, 광고문의는 ad@vanchosun.com을 이용해 주세요.

Copyright © 2015 Vanchosun Media All rights reserved. 창간 1986년 8월 7일

Share
Tweet
Forward
+1
Pin
Share
Copyright © 2016 vanchosun, All rights reserved.


Want to change how you receive these emails?
You can update your preferences or unsubscribe from this list


Like [1월 13일] 올해 캐나다 고용 최저 수준 떨어진다 on Facebook




태권도의 날이 생기다니~ #태권도

Posted by 밴조선 Vanchosun on 2015년 8월 26일 수요일


버나비市, 8월 8일 태권도 국기원의 날 선언..."캐나다에서 태권도 인정받은 쾌거"


캐나다 최초로 버나비시(市)에서 태권도의 날이 제정됐다. 한인사회는 "캐나다에서 태권도가 인정받은 쾌거"라며 기쁨과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데릭 코리건(Corrigan) 버나비시장이 지난 24일 버나비시청에서 BC태권도협회에 '태권도 국기원의 날' 제정 선언서를 전달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BC태권도협회 국토니 부회장, 한인문화협회 마이크 석 총괄이사, 데릭 코리건 시장, BC태권도협회 김송철 회장. 박준형기자 jun@vanchosun.com


데릭 코리건(Corrigan) 버나비시장은 지난 24일 오후 버나비시청에서 열린 시의회 정례회의에서 8월 8일을 '태권도 국기원의 날(TAEKWONDO KUKKIWON DAY)'로 선언했다.

코리건 시장은 이날 "우리와 특별한 관계에 있는 한국의 태권도가 지난 2년간 버나비에서 훌륭한 모습을 보였다"며 "태권도는 인격을 함양하는 한국 무술로 한국에서 태권도는 캐나다의 아이스하키와 같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태권도에 대해 예의가 있고 절개가 있으며 인내, 자제력, 굳건한 정신이 깃든 특별한 한국 무술이라고 표현했다.

캐나다에서 태권도의 날이 제정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북미에서는 5번째로, 미국의 경우 조지아주 일부 도시를 비롯해 총 4개 도시에서 태권도의 날 또는 국기원의 날이 제정돼있다. 

이날 태권도의 날 제정 소식에 밴쿠버 한인사회에서는 환영의 목소리가 잇따랐다. 한인사회 각계각층 인사들은 한목소리로 기쁨을 아끼지 않았다.

버나비-로히드 선거구의 신재경(Jane Shin) BC주의원은 "버나비시에서 한인사회에 각별한 관심과 성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며 "세계 여러 나라에서 사랑받는 태권도가 이번에 캐나다에서도 인정받게 돼 기쁘다. 한국문화와 태권도가 캐나다에 널리 알려질 수 있는 첫 단추가 잘 끼워진 것"이라고 말했다.

BC태권도협회 김송철 회장은 "너무나 영광스런 날이고 많은 분들이 함께 해줘서 이룬 쾌거"라며 "태권도 보급의 신호탄이 돼서 다른 도시에서도 태권도의 날이 제정되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버나비에서 2년 연속 국기원 태권도 시범단 공연을 추진한 한인문화협회 석필원 회장은 "밴쿠버 한인이민사회에서 가장 기쁜 날"이라며 "태권도인은 아니지만 BC주를 비롯해 캐나다 연방에서도 태권도의 날이 정해지는 그날까지 태권도인만큼 최선을 다해 꾸준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역설했다.

박준형기자 jun@vanchosun.com

<출처=밴조선.com>




Harrison Hot Springs Travel 2015.06.17 15:51

  1. 주소: 100 Esplanade Ave, Harrison Hot Springs, BC V0M 1K0
    전화번호:+1 866-638-5075

 

 

 

한국에서는 때만 되면 찾은 온천여행

하지만 여기에선 가뭄에 콩 나듯 찾는 온천

 

sally_special-14 

 

글두 갔다오면 마음은 편안

몸도 가쁜~

 

빨리 우리 후랑도 가고 싶은 이곳

아직 우리 아기 얼굴에 태열이 찾아왔다가 없어지는 관계로

울 아기는 아직 이곳을 한번도 못가봤다 

같이 가서 놀수 있는 날을 희망하며~